[동티벳 여행] 즐거움으로 들뜨게 만든 랑무스 여행




 

 

중년의 미국 남자 에디(Eddie)와 중국의 젊은 아가씨 샤칭(夏靑)과 함께 한 랑무스 여행은 참 특별했다.
오전까지만 해도 잔뜩 구름이 끼여있던 하늘은 정오를 전후해서 개기 시작하더니 전형적인 고산지대의 푸른 하늘을 연출해줬고,
푸른 초원 위에 피어난 갖가지 색상의 들꽃들이 제 빛을 발현하는가 하면
지친 순례길에 잠시 휴식을 취하는 티벳인들과의 즐거운 대화는 여행의 재미를 극대화시키는 최적의 요소들이었다.


찍은 사진들을 바로 출력해서 티벳인들에게 건내는 역할을 내가 담당했다면,
샤칭은 티벳인들과 나눈 대화내용들을 신속하게 통역해줌으로써 우리와 티벳인들 사이의 가교역할을 수행했고
에디는 미국인 특유의 붙임성으로 인해 돈독한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많은 몫을 차지했다.
제각기 국적은 다르지만 같은 목적을 가진 사람들과의 동행은 그만큼 즐거울 수밖에 없었다.
에디의 말처럼 이런 여행은 계획을 세운다고 해서 되는 것도 아니요, 돈으로 살 수 있는 즐거움도 아니었다.
행운의 부적처럼 우연히 다가온 여행의 즐거움은 소리없이 우리를 비춰주고 있었다.
며칠동안 혼자 여행하면서 꽤나 우울했었는데, 이 날은 참 많이 웃고 떠들었던 기억이 난다.


기분좋은 그 날의 랑무스 여행길을 여러분과 함께 가려고 한다.
 


<추신>

두 대의 카메라에 각각 광각렌즈와 망원렌즈를 마운트해서 촬영했는데,
사진을 정리하고 블로그에 포스팅하는 과정에서 순서가 뒤죽박죽으로 섞이고 말았습니다.
얼마전에 포스팅했던 랑무스 ①편과 동일 피사체가 나올 수 있음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단, 동일 피사체라고는 하지만 각기 다른 화각의 렌즈로 촬영했기 때문에 느낌은 다를 수 있습니다.

 비슷한 사진들이 많아 이내 식상하실 수도 있겠지만 애교로 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 날, 우리가 찾은 곳은 스촨성 랑무스 쪽.
 티켓을 구매하고 작은 도랑을 거슬러 올라가보면 너와같은 널판지로 지붕을 엮은 집들이 나오는데
대부분 라마스님들의 거처.

 

 

 

 

 

 

 

 어디론가 쏜살같이 달려가는 어린 라마승

 

 

 

 

 

 

 

언덕 위에 자리잡은 작은 곰파.
할머니 한 분이 코라를 돌기 위해 느린 걸음으로 가신다.

 

 

 

 

 

 

 

 

룽다가 둘러쳐진 그곳에서
늙은 남자는 큰 소리로 주술을 외우며 종이를 하늘로 흩뿌렸다.

 

 

 

 

 

 

 형광색 스카프를 두르고
 코라를 돌고 있는 순례자들...
그 너머에는 수다스러운 한족 단체관광객들이 보인다.

 

 

 

 

 

 

 

 

 많은 순례자들이 깍듯하게 예의를 드리는 것으로 보아
꽤 덕망 높은 큰스님을 길에서 만난 듯 하다.
무심하게 지나치는 한족 관광객과는 대조적.

 

 

 

 

 

 

 

 

함께 언덕 위의 작은 곰파로 올라왔던 순례자들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코라를 돌고 있다.

 

 

 

 

 

 언덕 위의 마을로 향하는 일가족.
노란 들꽃이 인상적이다.

 

 

 

 

 

 

 

 

 

 

 

말끔하게 양복을 입은 사내도 주황색 비닐봉지에서 한웅큼의 종이를 꺼내더니
주문을 외우며 힘차게 하늘로 날렸다.
티벳에서의 신앙은 생활 속에 깊숙히 뿌리박은 듯 하다.

 

 

 

 

 

 반대편 언덕에서 망원렌즈로 담은 어느 사원의 청소하는 어린 라마승들...
 이들과도 꽤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거처로 돌아가는 라마승들

 

 

 

 


 

깐수성 쪽의 사찰들의 지붕이 대부분 금색이라면
이곳 스촨성 쪽의 사찰 지분은 대부분 은색.
어디론가 향하는 스님의 발걸음이 왠지 가볍게 느껴진다.

 

 

 

 

 

 

 초원에서 뭔가를 채취하는 아낙들...

 

 

 

 

 타르초가 있는 작은 벌판의 끝자락에 한껏 의상을 갖춰입은 라마스님들이 지나간다.
누런 모자를 썼다고 해서 황모파, 다른 말로는 겔룩파라고 불리우는 이 종파는 라마불교에서 가장 큰 지류를 형성하고 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달라이 라마'가 바로 이 종파의 수장.

 

 

 

 

 

 

 

 

'랑무스'편에도 등장하셨던 노스님.
멀리서 힘겹게 걸어오시는 모습을 망원렌즈로 담았다.
노스님과 나는 꽤 오랜 시간동안 앞서거 뒷서니를 하면서 동행을 하게 된다.

 


 

 


 라마스님들과 룽다









의식에 사용할 여러 제의들을 열심히 정비하고 있는 어린 스님들.
며칠 뒤에 랑무스에서 작은 의식이 있다고 샤칭이 귓뜸을 해줬다.

 









앞서서 계곡 속으로 걸어가고 계시는 노스님.
늙고 나약해진 몸 때문에 지팡이에 의지하고서도 아주 느린 걸음으로 오를 수밖에 없지만,
깊이있는 신심으로 마음만은 꽤나 즐거우신지 도량으로 향하는 걸음은 전혀 무겁게 느껴지지 않았다.
발 뒤의 굳은 살이 지난했던 삶의 흔적들을 대변하시는 듯 하다. 









벌판에서 휴식을 취한 사람들이 하나둘 코라를 돌기 위해 자리를 떠난다.








우리 곁에 앉아있던,
내가 사진을 몇 장 찍어서 뽑아준
그녀들도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그녀들이 떠난 자리엔 햇살을 받아 빛나는 노란 들꽃들이 흥건하게 피어있다.

 









아이들이 뛰어가고 있었다.
푸른 언덕을 넘어 들꽃이 흐드러지게 핀 벌판을 지나,
만면에 웃음을 가득 담은 아이들이 달려가고 있었다.

 









망원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를 꺼내 들어 아이들을 담았다.
아이들의 웃음만큼 벌판의 들꽃들도 아름다웠다.
그렇게 아이들의 웃음도, 들꽃들의 가지런한 아름다움도 한없이 빛나던 랑무스...

 










 조금 전 자리를 털고 일어나던 그녀들이 이제 막 언덕을 오르고 있었다.
그녀들의 모습을 몇 장 담고 뒤돌아서려는데, 사진을 찍고 있는 나를 본 모양이었다.
그녀들이 손을 흔들었다.

'데이무(안녕히 가세요)'

작은 만남이었지만, 작은 인연이었지만,
몇 번이나 고맙다고 고개를 숙이던 그녀들...

그리고 이제는 이별이 아쉽다며 손을 흔들고 있었다.
고개를 오를 때까지도 연신 흔들어 주는 그 따뜻한 손놀림에서 문득 그리움이 피어났다.










언덕 위에서 식사를 하는 일가족...








어제 다녀온 깐수성(감숙성) 쪽의 랑무스 












오전녘에 우리가 올랐던 언덕 위의 작은 곰파가 훤히 보이는 곳에서
한 스님이 열심히 나무를 다듬고 있다.
랑무스는 군데군데 개보수가 한창 진행중이었다.









경통이 걸려있는 너와집으로 향하는 티벳 여자들










오전에 다녀왔던 반대편 언덕








망원렌즈로 당겨서 바라본 반대편 언덕의 곰파... 
 x자로 엇갈린 작은 오솔길에 놓인 오토바이가 인상적이다. 











언덕에서 만난 할머니와 손자.
사진을 받고 좋아하는 손자와
연신 고개를 숙이며 고마움을 표시하는 할머니.
그들을 멀리서 담아봤다.
손자의 표정이 예사롭지 않다.

 






비스듬히 몸을 뉘운 채, 하염없이 랑무스를 바라보고 있는 스님...

그는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언덕 위에서 바라본 랑무스의 전경...

 












랑무스라고 해서 불교 사원만 있는 건 아니다.
그곳엔 후이주(회족回族)들의 청진사(모스크)도 나란히 공존하고 있었다.







마침 주변에 랑무스를 한없이 바라보는 남자가 있길래,
함께 담아보았다.







더없이 높고 푸른 랑무스의 하늘...
 불어오는 산들바람...
여유로운 발걸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