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티벳 여행] 어린 라마승들과 함께 보냈던 즐거운 한때





스님들이 자주 다니는 오솔길로 접어들었다.

 

 

 

 

 

 

 

 

 지나가는 어린 스님들을 세워놓고 이렇게 사진을 찍었다.

대부분의 어린 스님들은 한사코 카메라를 피하거나 거부하는데,

이들은 용케 포즈를 취해줬다.

 

 

 

 

 

 

츠즘과 뚱즈 스님.

10대의 어린 스님들라 그런지 부끄러움이 꽤 많다.

특히 샤칭과 대화를 나눌때는 얼굴이 빨갛게 상기되곤 했는데...

녀석들도 어쩔 수 없는 십대의 혈기왕성한 나이임에 틀림없다.

 

 

 

 

 

 

 

 

샤칭과 대화를 나누고 있는 츠즘과 뚱즈 스님.

뚱즈 스님이 내 카메라를 의식했는지 살짝 돌아보고 있다.

 

 

 

 

 

 

 

꽈든치, 데이무
고마워 안녕

 내가 할 수 있는 티벳말은 다 나왔다.
신기한 지 녀석들이 뒤를 돌아보며 덩달아 데이무를 외쳤다.

 

 

 

 

 

 

 

 

반대편 언덕에서 망원렌즈로 바라본 사원 앞으로 내려왔다. 
 여전히 그곳은 털고 말리고 닦고 쓸는 등의 대청소로 분주했다.
어린 스님들인 탓에 이방인인 우리가 다가가는데도 경계하지 않았다.
오히려 한 스님은 에디를 향해 적극적으로 다가가더니 영어로 간단한 질문까지 퍼부었다..

How are you?
Where are you from?
What's your name?

물론 그게 전부였다.



 

 

 




 

에디와 샤칭이 열심히 아까 그 스님들과 대화를 나눌 때,
나는 먼지 터는 스님들에게로 달려왔다.
털 때마다 한웅큼의 먼지가 떨어져 내렸다.

 지독하다는 듯 내가 손사래를 치자 스님들이 까르르 웃었다.
그러면서 멀리 떨어져서 사진을 찍으라며 손바닥을 보이며 탁탁 끊는 동작을 했다.

 

 

 

 




 

 수북하게 날리는 먼지
이 때 꽤나 많은 먼지 카메라 속으로 들어가지 않았을까. 

 

 

 

 

 

 

 

 어린 스님들은 연신 즐거운 표정이었다.
 마치 놀이처럼 재미있게 청소를 하는 것처럼 보였는데,
한시도 웃음이 그들을 떠나지 않았다.
함께 있는 우리도 기분이 고좌되긴 마찬가지였다.
인간관계는 어쩌면 기브 앤 테이크가 아니겠는가.
즐거움을 주면 즐거움으로 되돌려주는 게 인지상정.
그래서 더 즐거운 그들과의 만남.

 

 

 

 

 

 

 

미국인 에디 주변에는 이렇게 아이들이 넘쳐났다.
영어가 한계에 부딪히자 등장하기 시작한 바디랭귀지.
거기에 디지털 카메라는 아이들과 소통하기 위한 좋은 수단이기도 했다.
'까르르'거리며 간들어지는 어린 라마승들의 웃음 소리가 그치질 않았다.

 

 

 

 

 

 




 

 풍경만 있는 추억은 건조하고 닝닝한 맛이라면
사람들과 함께 한 추억은 찰지고 끈적한 느낌이 아닐까.
어린 스님들의 환한 웃음소리가 뜨락에 가득했다.

 

 

 








 

어린 스님들과의 만남을 뒤로 하고
다시 언덕을 올랐다.

 

 

 

 

 


그곳엔 귀가 어두우신 노스님이  한없이 랑무스를 조망하고 계셨다.

 

 

 

 

 

 

 

 

 

 한사코 카메라를 피하는 어린 스님이

절문 뒤에 숨어서 빼곰히 우리를 내다보고 있었다.

 

 

 

 

 

 

 

 

 사원 위의 조형물과 맞은 편 언덕

 

 

 

 

 

 

 

 

 

 

 낯선 나에게 손짓으로 가까이 와서 앉으라며 자신의 자리를 내주셨고,
말없는 미소로 한참이나 그윽하게 나를 바라보시던 노스님.

"비록 말은 통하지 않았지만 함께 바라봤던 랑무스의 그 낯익은 풍경은 결코 잊지 못할 겁니다."

여린 어깨를 거두고 천천히 언덕을 내려가시는 스님께 그렇게 외쳤다.

 

 

 

 

 

 

 

 

지랄같이 푸르렀던 그 날의 하늘...

 

 

 

 

 

 

 

 

 

 어린 스님들은 여전히 청소에 여념이 없었고...

 

 

 

 

 

 

 

 

 

맞은 편 언덕에 파라솔을 펼치고 앉아있는 남자의 모습도 변함없이 그대로였다.

 

 

 

 

 

 

 

 

 카메라를 든 이방인에게 관심을 보이는 스님이 있는가 하면...

 

 

 

 

 

 

 


 거처를 보수하는 스님의 모습도 보였다.
어쩌면 이런 작은 모습들이 랑무스의 전형적인 풍경이 아니었을까.
문득 떠나오면 그래서 모든 것이 그립기만 하다. 

 







네이버 포토갤러리 '오늘의 사진 Best of Best'에 올랐습니다.

한동안 사진 공모전과 등을 쌓고 지내고 있었고 가끔 사진을 올리는 네이버 포토갤러리마저 포스팅을 끊고 지냈는데,
며칠 전 지인으로 연락을 받고서야 달려가 보니 'Best of Best'에 위의 사진과 함께 제 닉네임이 올라와 있더군요.
'Best of Best'라는 코너는 한시적인 코너로 이번에 잠시 새로 선을 보이게 되었는데
그동안 네이버에 올라온 수많은 '오늘의 사진' 중에서도  9점만 선정해서 뽑는 그런 행사였습니다.
부끄러운 졸작이 'Best of Best'에 오르니 고개를 들 수가 없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