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우포늪, 아침 풍경








해 뜨기 직전, 장엄한 고요가 오래된 우포늪 위로 흐르고 있었다.

조금씩 물안개가 피어나고, 이름 모를 새들이 정적을 깨뜨려도

여명은 소리없이 시나브로 목전(目前)으로 밀고왔다.

이 정적, 어둠, 고요, 때로는 일출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작은 웅성거림...

이 느낌이 참 좋다.

봄날의 시니컬한 추위 정도야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테고,

머잖아 찬란 태양이 뜰 것이라는 기대감도 

느낌을 배가시키는데 한 몫 했으리라.


- 창녕 우포늪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