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 어느 밤

.

.

.



오랜만에 나가 본 동백섬 누리마루...
그 근처 바닷가에서 재밌는 사진놀이를 즐겼습니다.
푸른 부산의 가을 밤바다.
파도가 제법 성성했고 
연출자의 의도가 담긴 불빛을 장노출로 담으며
잠깐 사진의 유희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마지막에 불꽃까지 올라오는 행운을 얻었습니다.

Special thanks to 최게바라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작은 사진집 > 기억의 습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의 어느 밤  (0) 09:55:22
청산도의 봄  (0) 2015.04.12
우리 동네의 봄소식  (1) 2015.03.20
끄적거린 짧은 글과 몇 장의 여행사진  (0) 2014.12.12
여행에서 인물사진을 찍는다는 건...  (1) 2014.11.16
하늘에서 바라보다  (1) 2014.11.12
그들만의 셀프웨딩 2  (0) 2014.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