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산도의 봄






들뜬 봄날의 여흥에 새삼 숙연해지던 시간...


그저 구부정한 허리로 묵묵히 밭일을 하시던 그 분의 노동에

수십가지 미사여구조차도 무색해지고,

카메라의 셔터소리조차 미안해서 몇 컷 날리다 돌아서니

새삼 콧 끝이 찡해져 먼 하늘만 올려보아야 했습니다.


- 2015년 봄, 청산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작은 사진집 > 기억의 습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산도의 봄  (0) 2015.04.12
우리 동네의 봄소식  (1) 2015.03.20
끄적거린 짧은 글과 몇 장의 여행사진  (0) 2014.12.12
여행에서 인물사진을 찍는다는 건...  (1) 2014.11.16
하늘에서 바라보다  (1) 2014.11.12
그들만의 셀프웨딩 2  (0) 2014.11.10
그들의 셀프웨딩 촬영  (0) 2014.1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