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초가을 풍경들







강원도의 초가을 풍경들
[방태산 이단폭포/홍천 은행나무숲/대관령 양떼목장]

지난 주말, 강원도로 떠나는 가을여행이 카페 [여행사진의 모든 것]에서 있었습니다. 

매년 이 시기에 강원도 방태산 이단폭포와 홍천은행나무숲, 그리고 대관령 양떼목장의 가을을 느끼기 위해 사진여행을 떠나곤 했었는데, 올해는 그동안 계속 된 더위 때문이었는지 조금 이른 편이었습니다. 방태산의 경우, 다른 어느 곳보다도 단풍이 빨리 드는 곳인데도 계곡 쪽에 몇 그루가 붉은 단풍잎이 붉게 타오를 뿐 여전의 녹색을 그대로 띄고 있었고, 홍천 은행나무숲은 노랗게 물들기도 전에 잎이 말라비틀어져 초라했고, 대관령 양떼목장의 가을도 꽤나 더딘 듯 했습니다. 정확히 기상청의 예보대로 올해 단풍은 며칠씩 늦었습니다.


그래도, 1년만에 접하는 단풍색은 새로움 그 자체였습니다. 더딘 듯 하면서도 시간이 흘러가는 게 비로소 실감이 났습니다. 시나브로 물들기 시작하는 초가을의 강원도 산하 너머로 아름다운 쪽빛 하늘이 걸려있는데다, 바람마저 경쾌하고 푸르렀습니다. 게다가, 함께 떠나는 여행인만큼 강원도로 떠나는 사진여행은 그 재미가 배가되었습니다. 비록, 방태산 이단폭포, 홍천은행나무숲, 대관령 양떼목장의 너무 익숙한 느낌과 바쁜 여정 때문에 제대로 된 사진을 찍지는 못했지만,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보상받은 셈입니다.


바야흐로 익어가는 강원도의 가을풍경을 담기 위해 떠난 여행...  늘 아쉬움과 서운함은 있겠지만 그래도 즐거웠던 여행이었음을 새삼 돌이켜 보면 흐뭇한 미소가 입가에 번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