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에 휘감긴 도시, 부산













예전의 사진들을 검색하다, 문득 몇 장의 사진을 발견하고는 잠시 생각에 빠졌습니다.

한참 풍경사진에 취미를 붙여 부산의 모든 야경을 섭렵하겠다는 야심찬 프로젝트를 세워 산으로, 건물로, 바다로 서슴없이 달려가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우리 팀을 필두로 몇몇 팀들이 경쟁적으로 부산야경을 찍고 있었습니다. 그런 열정 덕분에 부산의 아름다운 야경을 전국적에  알린 숨은 공로자 중의 한 사람이기도 했지만, 오히려 그로 인해 어디서나 너무 흔하게 접할 수 있는 부산 야경이 되었고 이는 곧 식상함으로 이어져 야경사진을 찍는 횟수를 줄어들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똑같은 포인트, 비슷한 구도, 천편일률적인 사진들의 양산... 그게 내 식상함의 주 이유겠지만, 그때만큼 열정적으로 사진을 찍었던 적도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열정이 사진의 기술적인 부분들을 진일보하게 만들었지만, 진짜 내 사진에 대한 갈증을 부추기는 역할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아무튼, 새로운 사진포인트를 개발하고, 그것을 세상에 알리고 함께 공유하던 그 시절은 그야말로 달콤한 꿈처럼 아름다웠습니다.

 

무작정 눈에 보이는 미학적인 아름다움만 추구하기 위해 달려들던 그 시절...

남들이 찍지 못한 풍경사진을 찾아서 온 도시와 산들을 헤매던 그 때의 추억들이 어쩌면 위의 사진 속에 녹아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때는 온전히 사진에 미쳤었으니까요.  언제 저런 사진을 다시 찍을까 싶습니다. 비 그치면 멋진 장관을 상상하며 한달음에 산으로 내달리곤 했었는데, 지금은 그런 열정이 많이 사그라든 것 같아 아쉽기만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